[박목월]대불

관리자 | 2018.03.16 | 조회 694
대불

氣盡한
메아리가
산깃에서 도로 숨돌리듯……
당신의 모습

말이 끊어진 곳에
오히려 향기로운 말씀의
餘韻
당신의 도드라진 입술 언저리

莊嚴한
기운 안에
기운을 눌리시고
너그러운 微笑같은……

줄기차고 뭉실하고
웃줄지는 것
twitter facebook google+
8개 (1/1페이지)
번호
제목
글쓴이
조회
날짜
관리자
734
2018.03.16
관리자
816
2018.03.16
관리자
519
2018.03.16
관리자
560
2018.03.16
관리자
654
2018.03.16
관리자
571
2018.03.16
관리자
947
2018.03.16
관리자
695
2018.03.1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