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박목월]보랑

관리자 | 2018.03.16 | 조회 815
보랑

臨海殿은 터전만 남았다.
雁鴨池는
가을바람에 갈잎.
무너진 步廊을
거닐으면
동동 떠가는 彩雲一片. 아아 樂浪公主.
twitter facebook google+
8개 (1/1페이지)
번호
제목
글쓴이
조회
날짜
관리자
733
2018.03.16
관리자
816
2018.03.16
관리자
519
2018.03.16
관리자
559
2018.03.16
관리자
654
2018.03.16
관리자
570
2018.03.16
관리자
946
2018.03.16
관리자
694
2018.03.16